password save
 
 
 
 
 
 
 

 
LITERATUREJOURNALS > DETAIL
  LITERATURE >JOURNALS [415347] Download the full text :   
Title   공공청사건축의 탈권위주의적 디자인에 관한 연구 / Post-authoritarian Design of Public Offices
Authors   이호승(Lee, Hoseung)
Organization   대한건축학회
Source   대한건축학회논문집, Vol.38 No.7(2022-07)
Page   Start Page(127) Total Page(12)
ISSN   2733-6247
Classification   이론 / 계획 및 설계 
Keywords   광역시청; 광장; 파사드; 탈권위주의
Abstract1   사회 변화에 따라, 지방자치단체가 공공건축에 대한 탈권위주의적 방향을 제시하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권위주의적 디자인에 대한 일반적인 합의와 달리 탈권위주의적 디자인이 무엇인지에 대한 의견은 다양하다. 따라서 탈권위주의 건축을 이해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1991년 이후 광역시청 건축에서 부각 된 광장을 중심으로 6개 광역시의 설계를 분석하였다. 광역시청 광장은 시청에 종속된 디자인 요소가 아닌 독자적인 디자인 요소로 활용되기 시작했다. 전면의 빈공간에서 보면 대구시청을 제외한 모든 광역시가 공통적으로 지붕을 강조한 디자인을 옹호했음을 알 수 있다. 그러나 1991년 이후에 지어진 광역시청의 입면은 세 부분으로 나뉘었고 중간 부분은 투명함과 단순함을 강조했다. 2000년 이후 광역시들은 좌우 비대칭을 추구했지만, 곡선을 이용하여 좌우 균형을 맞추려 했다. 광장과 시청 입면의 정량적 비례관계를 나타내는 공식 H/θ를 적용하면 지방자치가 등장한 이후 광역시청만 평균 2.57로 수렴하고 분산은 0.007에 불과하므로 시청 간에 H/θ값은 거의 동일하다. 따라서 광역시의 설계는 1991년 지방자치 시행 전후로 구분할 수 있으며, 광장을 중심으로 분석한 결과 뚜렷한 경향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발견이 탈권위주의적 공공건축 설계를 이해하는 초석이 되기를 기대한다.
Abstract2   In line with the changes that occurred within Korean society, it has become apparent that municipal governments advocated a post-authoritarian direction for public architecture. However, unlike the general consensus of what constitutes authoritarian design, opinions widely varied on what post-authoritarian design actually is. Therefore, to lay the foundation for understanding Korea's post-authoritarian process in architecture, the design of six metropolitan cities were analyzed focusing on the front plaza that prominently emerged in metropolitan city hall architecture since 1991. Starting in the 2000s, the front plaza of metropolitan city halls began to be used as an independent design element that was not inferior to city halls. When viewed as an empty space in the front, all metropolitan cities except Daegu City Hall commonly advocated for a design that emphasized the roof. However, in metropolitan city halls built after 1991, their facades were divided into three parts, with the largest middle part emphasizing transparency and simplicity. After 2000, metropolitan cities pursued left and right-side asymmetry, but tried to balance these sides by using curves. When applying the formula H/ θ, representing a quantitative proportional relationship between the plaza and the facade of a city hall, only the metropolitan city hall converged to a factor of 2.57 after the emergence of local autonomy; the variance was only 0.007, making it virtually the same between city halls. Therefore, the design of metropolitan cities could be classified before and after the implementation of local autonomy in 1991 and a clear trend was made evident when the plaza was focused on. It is with hope that this discovery will serve as a cornerstone for understanding post-authoritarian design in public architecture.
Location   대한건축학회